메뉴 건너뛰기


2018.08.17 14:09

그게 장땡이라고

조회 수 7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ZtNwHQ0.jpg

 

고추잠자리

 

삶의 뜻 찾아

하늘하늘 날다

 

망초대 위에 쉬는 시간

동네 머슴아들은

꼭 꽁지만 움켜 잡는다

 

성 희롱하는 줄도

목숨 갖고 노는 줄도 모르는

 

선머슴애는 좋아라 내시 만들고

짚풀 꽂아 귀양을 보낸다

 

날아라 멀리 멀리

어느 나라로 가라 한다

 

남은 성의 꼬리 버려두고

너, 고추잠자리의

 

하루 꿈도 다 남겨두고

배불리 떵떵거리고 살면

그게 장땡이라고

 

가을 지붕위에 널은

붉은 고추 먹고

 

온몸 불덩이 되어 날아다닌다

고추잠자리


자유게시판

서울일러스트학원의 다양한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82 말없이 따르던 슬픈 그림자 밤세미 2018.08.20 37
581 구름도 밤 마실 나와 밤세미 2018.08.20 39
580 슬픔을 바다에 묻고 밤세미 2018.08.19 88
579 종일 추억의 잔물 밤세미 2018.08.19 38
578 그 언덕에서 밤세미 2018.08.19 58
577 사연마다 박힌 설움 밤세미 2018.08.19 75
576 나도 스스로 밤세미 2018.08.19 68
575 먼 네가, 가까운 네가 되어서 밤세미 2018.08.18 76
574 보석 상자 받으셔요 밤세미 2018.08.18 79
573 깨 위에 예쁜 새 한 마리 앉아 있다 밤세미 2018.08.18 1139
572 깊어 가는 가을 날 밤세미 2018.08.17 94
571 갈무리 밤세미 2018.08.17 90
570 거쳐 흘러온 그림자 밤세미 2018.08.17 75
» 그게 장땡이라고 밤세미 2018.08.17 77
568 가을은 이별을 밤세미 2018.08.17 75
567 나만이 잠에 빠진 것이 밤세미 2018.08.17 114
566 내 속의 분방한 나와 밤세미 2018.08.17 117
565 가난 때문이라면 밤세미 2018.08.16 88
564 이 길로 곧장 가면 밤세미 2018.08.16 40
563 서로 떨어지기 싫은 시간의 밤세미 2018.08.16 6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1 Next
/ 31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