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8.08.19 05:11

사연마다 박힌 설움

조회 수 7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tn09Xju.jpg

 

아득한 정

 

서산의 붉은 해는

모성애만큼이나 붉게 타고

 

저녁으로 밀려오는 어둠도

오늘을 재촉하는데

 

등줄기 내리치는 바람은

골짜기 낙엽 뒹군 소리로 퍼진다.

 

묵고 묵은 껍질 겹겹이

불효함 가슴깊이 뿌리 내려

 

설음 속 웅크릴 세월이지만

봄에 올라오는 새싹처럼

 

침묵의 시간 건너

다시 뵈올 수 있다면

 

가르쳐 주시던 이정표마다

아름다운 노래 부를수 있으련만

 

사연마다 박힌 설움

모두 비우고 비워서

 

이역만리 저승길 열리고

한 마리 새가 되어

 

하늘높이 나신다면

그 날들의 다 하지 못한

 

꼬깃한 언어마저

눈부신 아픔으로

밝게 비추어 오시려나.

 

아득하여라

떠나신 길

꽃샘바람에 나부낀다.


자유게시판

서울일러스트학원의 다양한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82 말없이 따르던 슬픈 그림자 밤세미 2018.08.20 32
581 구름도 밤 마실 나와 밤세미 2018.08.20 31
580 슬픔을 바다에 묻고 밤세미 2018.08.19 84
579 종일 추억의 잔물 밤세미 2018.08.19 34
578 그 언덕에서 밤세미 2018.08.19 51
» 사연마다 박힌 설움 밤세미 2018.08.19 75
576 나도 스스로 밤세미 2018.08.19 64
575 먼 네가, 가까운 네가 되어서 밤세미 2018.08.18 66
574 보석 상자 받으셔요 밤세미 2018.08.18 73
573 깨 위에 예쁜 새 한 마리 앉아 있다 밤세미 2018.08.18 980
572 깊어 가는 가을 날 밤세미 2018.08.17 78
571 갈무리 밤세미 2018.08.17 85
570 거쳐 흘러온 그림자 밤세미 2018.08.17 67
569 그게 장땡이라고 밤세미 2018.08.17 71
568 가을은 이별을 밤세미 2018.08.17 67
567 나만이 잠에 빠진 것이 밤세미 2018.08.17 109
566 내 속의 분방한 나와 밤세미 2018.08.17 110
565 가난 때문이라면 밤세미 2018.08.16 82
564 이 길로 곧장 가면 밤세미 2018.08.16 39
563 서로 떨어지기 싫은 시간의 밤세미 2018.08.16 5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1 Next
/ 31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