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8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XpC9Tjw.jpg

 

내면의 폭풍을 거느리는

 

타다만 어깨의 상처가

욱신거릴 때 마다

 

혼자만의 흐느낌 속에서

아픔은 붉은 석류처럼 빛이 났다

 

발 아래 깔리듯 흐르는 전날의 강물,

그 속에 비친 산 그림자가

 

에메랄드빛 짙어졋다가 엷어졌다가

전설의 메아리로 다시 숲을 울린다

 

한 때 넘쳐버린 정념에 다 타버린 숲,

어제의 기름진 재,거름에

 

오늘은 새로 일어서는 나무들의

조용하고도 힘찬 합창,

 

깜짝 놀란듯 나는 어깨를 움추린다

저 회화나무, 많이 보던 것이 아닌가

 

지난 계절의 나무를 닮은 그것이

나를 향하여 두 팔 벌리고 서있다

 

껴안을 듯 가까운 거리에서

까만 눈동자를 태우고 있다

 

지중해 하늘을 머리에 인 회화나무,

푸른 힘줄의 조용한 함성이

 

여기 저기 철학의 주먹으로 불끈거리는

고대의 하얗게 타버린 바위를 타고 앉은

그 속으로 들어가고 싶다

 

내면의 폭풍을 늘 자식처럼 거느리며

번개불같은 말씀의 빛을 토해내는

 

내면의 풍경의 불꽃의 숲으로

나는 다시 발을 옮겼다


자유게시판

서울일러스트학원의 다양한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02 흙내음이 좋아라 밤세미 2018.08.22 772
601 속내가 시원해지는 밤세미 2018.08.22 754
600 여린 가지는 자랄 만큼만 밤세미 2018.08.22 696
599 무논엔 파릇파릇 밤세미 2018.08.22 91
598 일곱 빛깔 고운 무지개 밤세미 2018.08.22 101
597 바람 한줌이면 족하다는 밤세미 2018.08.22 103
596 돌아서 본 저 너머에 밤세미 2018.08.22 135
595 목구멍이 포도청 밤세미 2018.08.21 105
594 냉혹한 줄 알면서도 밤세미 2018.08.21 135
593 우리 이제 손 잡고 밤세미 2018.08.21 142
592 쓸쓸한 마음 한 조각 밤세미 2018.08.21 138
591 그 사람 또 한 뭘 하는 사람 밤세미 2018.08.21 70
590 사랑도 행복도 밤세미 2018.08.21 93
589 빗속에 단잠 밤세미 2018.08.21 131
588 뒤도 돌아보지 않고 밤세미 2018.08.21 86
587 다시 찬찬히 뜯어보기도 밤세미 2018.08.21 144
» 내면의 폭풍을 거느리는 밤세미 2018.08.20 88
585 장롱 두 번째 밤세미 2018.08.20 102
584 행복은 눈물로 밤세미 2018.08.20 102
583 빗 속의 매미 저리 밤세미 2018.08.20 18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1 Next
/ 31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