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8.08.21 19:53

우리 이제 손 잡고

조회 수 10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3FOsH5.jpg

 

어린나무 어쩌라고

 

사랑도 행복도 버리고

부모 형제 보는 앞에

 

혼자 서산으로 가버리면

텃밭에 뿌려둔 어린 나무 어쩌라고

 

지키지못할 그 약속

손가락 걸고 왜 했던가

 

우리 이제 손 잡고 살아 본들

얼마 남지 않은 시간뿐이라네.

 

지는 노을 바라보며

영원토록 함께 살자 더니

해는 떠서 중천에 있는데

 

꿈이 많은 사랑나무

텃밭에 외롭게 버려 두고

 

서산에 지는 해를 따라 가버리면

텃밭에 뿌려둔 어린 나무 어쩌라고

 

마주보며 맹세했던 지난 날

벌써 잊고 살았더란 말인가


자유게시판

서울일러스트학원의 다양한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02 흙내음이 좋아라 밤세미 2018.08.22 363
601 속내가 시원해지는 밤세미 2018.08.22 341
600 여린 가지는 자랄 만큼만 밤세미 2018.08.22 351
599 무논엔 파릇파릇 밤세미 2018.08.22 67
598 일곱 빛깔 고운 무지개 밤세미 2018.08.22 72
597 바람 한줌이면 족하다는 밤세미 2018.08.22 76
596 돌아서 본 저 너머에 밤세미 2018.08.22 112
595 목구멍이 포도청 밤세미 2018.08.21 83
594 냉혹한 줄 알면서도 밤세미 2018.08.21 115
» 우리 이제 손 잡고 밤세미 2018.08.21 107
592 쓸쓸한 마음 한 조각 밤세미 2018.08.21 106
591 그 사람 또 한 뭘 하는 사람 밤세미 2018.08.21 54
590 사랑도 행복도 밤세미 2018.08.21 76
589 빗속에 단잠 밤세미 2018.08.21 95
588 뒤도 돌아보지 않고 밤세미 2018.08.21 56
587 다시 찬찬히 뜯어보기도 밤세미 2018.08.21 127
586 내면의 폭풍을 거느리는 밤세미 2018.08.20 61
585 장롱 두 번째 밤세미 2018.08.20 76
584 행복은 눈물로 밤세미 2018.08.20 74
583 빗 속의 매미 저리 밤세미 2018.08.20 14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1 Next
/ 31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