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8.08.22 14:25

속내가 시원해지는

조회 수 75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C49Zold.jpg

 

호수가 보이는 길로

 

중요한 시점에서

곤두박질 쳐 지는 숨막힘이

 

일어 날 땐

현기증이 인다

 

이럴 땐

속내가 시원해지는

바다가 보고 싶다

 

숲 향기가 온 몸을 감싸는

숲 길을 한가히 거닐고 싶어지고

 

꽃 향기가 스미는

황홀한 꽃 속에 젖고 싶다

 

호수가 보이는 길로

부대끼는 숨넘어가는 일

 

잘 풀어지게

바람을 가르고 달리고 싶다.

 

일을 하다 보면

낭만적이고 감미로운 일만

있는 게 아니라는 건 알지만


자유게시판

서울일러스트학원의 다양한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속내가 시원해지는 밤세미 2018.08.22 754
1 흙내음이 좋아라 밤세미 2018.08.22 772
Board Pagination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ext
/ 31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